고객지원

  • 뉴스
  • 유관기관 뉴스
글씨크기글씨키우기글씨줄이기

유관기관 뉴스

유관기관 뉴스 뷰 게시판
제목

[산업통상자원부]제2차 전자상거래 수출협의회 개최

관리자 2014-11-05 783




                        우리 전자상거래 수출규모(역직구) 3천7백억 원 이상
 

                                - 제2차 전자상거래 수출협의회 개최 -
 
 
 
 
 

 
 
□ 제2차 전자상거래 수출협의회가 11. 4. (화) 무역협회에서 열렸다.

ㅇ 제2차 전자상거래 수철협의회는 전자상거래 수출 활성화 대책의추진현황을 점검과 선도업체 성공사례를 공유하기 위한 자리로
이관섭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나영호 전자상거래 수출협의회장등이 참석했다.
 
ㅇ 협의회에서는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비롯하여 최근 개최한 6차무역투자진흥회의 등을 통해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온라인 쇼핑 수출 시장 창출 정책’에 대한 현황을 점검했다.
 
ㅇ 또한, 급성장 중인 온라인 직구 시장에 대한 우리 기업의 적절한대응을 위해 ‘전자상거래를 통한 중국 내수시장 진출 전략 등’에대해 관계 기업이 함께 논의했다.
 
 
 
 
□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협의회 자체적으로 전자상거래 수출실적에대한 조사를 시행했다.
 
ㅇ 조사 결과, 협의회에 참여한 주요 온라인 쇼핑몰의 수출(역직구) 실적이2013년 기준, 약 3천 7백억 원 수준으로기존에 알려진 2천4백만 달러의
 14배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 이번 조사는 전자상거래 수출통계가 최근에야 개선되어 우리기업의 역직구 실적이 실제보다 훨씬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는지적에 따라 이뤄졌다.
 
* 9. 25.까지는 전자상거래 물품의 주요 배송 방법인 디에이치엘(DHL), 피덱스(FEDEX), 우체국 EMS 등으로 해외 운송된 품목이 수출입 통계에 잡히지 않았음.
 

ㅇ 이번 통계는 협의회에 참여한 업체중 일부인, 9개 업체만을 대상으로시행된 것으로 앞으로 통계 대상의 범위가 확대될 경우 수출 규모는더욱 커 질 것으로 보인다.
 
 
 
 
 
□ 산업부 이관섭 차관은 제6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발표된 전자상거래 수출 활성화 대책에 대한 관련 기관의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ㅇ중소기업청은 올해 1천 개사를 지원한 세계적인 온라인 쇼핑몰(아마존, 타오바오 등)에 대한 등록 판매 지원 사업을 내년에는 1.5천 개사까지 확대하고,
 
- 세계적인 온라인 쇼핑몰 진출에 필요한 정보를 수록한 ‘글로벌온라인 쇼핑몰 가이드’를 발간 배포하기로 했다. (‘14. 12.)
 
ㅇ관세청과 우정사업본부는 목록통관 품목에 대한 수출실적 인정*이빨리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우체국 EMS 배송품에 대한 관세청과의자료공유 체계를 개선하기로 했다.
 
* 9. 25. 화주업체(쇼핑몰 등)에서 원할시, 디에이치엘(DHL), 페덱스(FEDEX) 등 특송업체 통해 수출된 품목은 전자상거래 수출실적으로 인정되나 우체국 EMS는 아직관련 시스템 미비
 
ㅇ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전자상거래 물품의 해상배송체계구축과 관련, 중국 청도세관 당국과 긴밀히 협력해, 내년에는 가능하도록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 이 밖에, 해외 공동물류센터를 활용, 기업과 소비자 간의 거래 (B2C)온라인 수출품의 해외물류 전과정을 지원*하는서비스를올해 말부터로스앤젤레스(LA)와 도쿄 2곳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한다.
 
* 해외주문 상품의 보관, 포장, 배송, 반품처리까지 종합 서비스 제공.
 
 
 
 
 
□ 이어서 진행된 중국 내수시장 진출 전략 논의 세션에서는 중국 시장에 대한 전문성을 가진 바이포유사*의 발표내용이 참여 기업에큰 관심을 받았다.
 
* 바이포유는 2008년부터 중국을 대상으로 한 전자상거래 사업을 시작, 현재는패션, 화장품, 건강식품의 3개 부문을 중심으로 사업 확대 중임.
 
ㅇ 바이포유사는 우리나라의 주요 업체들이 중국 시장을 더 편하게 공략할 수 있도록 일괄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 경험을 바탕으로 중국 온라인 시장 공략을 주제로 발표했다.
 
- 바이포유 강철용 대표는 중국시장 공략을 위해서는 ‘채널 인력시장이해’의 3박자가 갖춰진다면 바이포유처럼 시장을 효과적으로 공략할 수 있다고 말했다.
 
- 다만, 중국 소비자 특성상 단기적 마케팅보다는 중장기적 전략과시간을 가지고 시장에 접근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ㅇ 이와 함께 무역협회와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전자상거래 무역인력양성을 위한 교육프로그램 지원에 대해 발표했다.
 
- 국경 간 전자상거래 무역의 중요성을 고려, 시장이 필요로 하는 전문 인력을 충분히 양성하기 위해 관련 교육과정의 정규화와 중국등 주요시장을 목표로 한 특화과정도 개설하기로 했다.
 

 
 
 
□ 이관섭 차관은 우리나라의 해외 직구가 2조 원에 달할 규모로 성장한 현시점에서 ‘국경 간 전자상거래를 기회의 장’으로 삼을 것을업계에 당부했다.
 
ㅇ 특히, 우리가 보유한 정보기술(IT) 인프라 등을 바탕으로 전자상거래로 전 세계를 우리 기업의 판매시장으로 삼아 내년에는 직구보다 역 직구가 더 커질 수 있도록 기업인의 적극적 역할을 당부했다.
 
 
 

이전 목록 다음